2020.02.25 (화)

  • 흐림속초7.9℃
  • 비4.3℃
  • 흐림철원3.9℃
  • 흐림동두천4.9℃
  • 흐림파주4.5℃
  • 흐림대관령0.3℃
  • 비백령도5.7℃
  • 비북강릉7.9℃
  • 흐림강릉9.1℃
  • 흐림동해6.4℃
  • 비서울6.0℃
  • 비인천6.4℃
  • 흐림원주4.8℃
  • 비울릉도8.7℃
  • 비수원5.9℃
  • 흐림영월3.5℃
  • 흐림충주4.9℃
  • 흐림서산5.9℃
  • 흐림울진9.1℃
  • 비청주5.1℃
  • 비대전6.3℃
  • 흐림추풍령3.9℃
  • 비안동4.1℃
  • 흐림상주3.7℃
  • 비포항7.7℃
  • 흐림군산7.1℃
  • 비대구5.8℃
  • 비전주9.7℃
  • 비울산7.4℃
  • 비창원9.9℃
  • 비광주13.4℃
  • 비부산12.2℃
  • 흐림통영14.1℃
  • 흐림목포13.9℃
  • 비여수10.0℃
  • 박무흑산도12.0℃
  • 흐림완도11.9℃
  • 흐림고창13.8℃
  • 흐림순천7.5℃
  • 비홍성(예)5.6℃
  • 흐림제주18.5℃
  • 흐림고산15.9℃
  • 흐림성산15.0℃
  • 흐림서귀포16.1℃
  • 구름많음진주7.6℃
  • 흐림강화5.8℃
  • 흐림양평6.4℃
  • 흐림이천4.6℃
  • 흐림인제2.6℃
  • 흐림홍천3.6℃
  • 흐림태백2.3℃
  • 흐림정선군2.4℃
  • 흐림제천4.5℃
  • 흐림보은4.9℃
  • 흐림천안5.4℃
  • 흐림보령7.2℃
  • 흐림부여5.9℃
  • 흐림금산5.8℃
  • 흐림부안7.8℃
  • 흐림임실8.6℃
  • 흐림정읍10.4℃
  • 흐림남원8.1℃
  • 흐림장수9.4℃
  • 흐림고창군14.3℃
  • 흐림영광군14.3℃
  • 흐림김해시10.9℃
  • 흐림순창군7.7℃
  • 흐림북창원9.4℃
  • 흐림양산시8.6℃
  • 흐림보성군9.9℃
  • 흐림강진군9.9℃
  • 흐림장흥12.5℃
  • 흐림해남15.6℃
  • 흐림고흥9.0℃
  • 흐림의령군8.4℃
  • 흐림함양군6.4℃
  • 흐림광양시9.7℃
  • 구름많음진도군16.0℃
  • 흐림봉화3.3℃
  • 흐림영주4.1℃
  • 흐림문경4.2℃
  • 흐림청송군3.1℃
  • 흐림영덕5.7℃
  • 흐림의성5.3℃
  • 흐림구미5.4℃
  • 흐림영천6.1℃
  • 흐림경주시6.7℃
  • 흐림거창5.7℃
  • 흐림합천7.1℃
  • 흐림밀양7.4℃
  • 흐림산청6.0℃
  • 흐림거제10.8℃
  • 흐림남해9.1℃
〈사설〉 총선광풍, 군정 흔들려선 안 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마당

〈사설〉 총선광풍, 군정 흔들려선 안 된다.

KakaoTalk_20200102_121002257.jpg

2년에 한번 선거가 치르지는 대한민국의 현실.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총선 철이 도래했다.

 

개별 선거단위로 보면 4년에 한번 씩 치러지지만 유권자들의 입장에서 보면 2년마다 선거를 접하고 5년마다 대통령 선거까지 포함하면 체감적으로는 늘 선거정국에 놓여있는 형국이다.

 

통상적으로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과 지방자치단체장과 시도의원을 선출하는 지방선거는 별개의 선거이지만 지방선거에 있어 정당공천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이 지역구 국회의원이고, 총선에 있어 정당공천을 받는 후보의 승리원동력이 정당소속 단체장과 시도의원들의 물밑지원에 있으니 결국 어느 선거이든 전체적으로 ‘출렁’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문제는 선거후유증이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공천을 받지 못했던 단체장과 시도의원후보들은 현역의원에 대한 반대운동이나 새로운 인물을 선출하기 위해 나설 것이고, 지방선거에서 지역구 국회의원에게 도움을 받았던 단체장과 시도의원들은 보은차원에서 물밑선거운동에 나서는 게 시군지역의 풍경들이다.

 

선거법을 교묘히 피하면서 암암리에 불법선거운동을 하다 선거관리위원회에 적발돼 벌금을 무는 일이 어제오늘의 일인가. 이렇게 마치 피라미드조직처럼 엮여 있는 게 시군지역의 현실이다.

 

문제는 이 같은 선거후유증이 연계될 경우 정작 지역에 꼭 필요한 선량을 뽑는 것이 아닌 감정에 치우쳐 이해득실에 따라 후보군을 선출하는 부작용에 있는 것이다.

 

특히 인구수감소와 적은 유권자로 인해 1백표내외에서 승부가 갈린 영양군과 같은 시군단위 지역에서 당선자들의 관권선거운동이 우려되는 시점이다.

 

공무원조직과 관변단체를 동원한 불법선거운동은 자칫 제2의 선거후유증을 유발할 수밖에 없어 혹여 이러한 유혹이나 권유를 원천 차단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러한 행태는 전통적 보수정당인 자유한국당의 모습에서 더욱 두드러질 개연성이 높다. TK텃밭 정당인 이곳에서 출마후보자들 대부분이 자유한국당 공천을 희망하고 있는 형국만 봐도 대부분 자유한국당 소속인 단체장과 시도의원들의 움직임은 ‘합법’과 ‘불법’의 담장 위를 걷듯 위험스런 모습들일 것이다.

 

21대 총선 후보자 선출기준은 누가 우리지역발전에 가장 적임자인가 하는 기준선이 우선돼야 한다. 올바른 한 표가 지역의 미래를 앞당기고 국가경쟁력에 이바지함은 유권자 스스로 잘 인지하고 있는 사실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