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맑음속초2.3℃
  • 맑음0.6℃
  • 맑음철원-1.1℃
  • 맑음동두천-1.3℃
  • 맑음파주-3.0℃
  • 구름조금대관령-3.8℃
  • 눈백령도4.6℃
  • 맑음북강릉3.3℃
  • 맑음강릉4.0℃
  • 구름조금동해4.2℃
  • 구름많음서울0.5℃
  • 흐림인천1.7℃
  • 맑음원주2.2℃
  • 흐림울릉도8.0℃
  • 구름많음수원1.8℃
  • 맑음영월2.3℃
  • 맑음충주2.2℃
  • 구름많음서산4.2℃
  • 흐림울진5.1℃
  • 비 또는 눈청주3.5℃
  • 구름조금대전3.7℃
  • 맑음추풍령3.2℃
  • 황사안동3.0℃
  • 흐림상주4.1℃
  • 흐림포항7.3℃
  • 구름조금군산6.2℃
  • 황사대구6.8℃
  • 구름많음전주4.8℃
  • 구름많음울산7.3℃
  • 흐림창원7.0℃
  • 구름조금광주6.9℃
  • 흐림부산8.2℃
  • 흐림통영8.3℃
  • 흐림목포7.0℃
  • 흐림여수7.6℃
  • 흐림흑산도8.9℃
  • 흐림완도8.6℃
  • 맑음고창6.8℃
  • 흐림순천5.7℃
  • 구름많음홍성(예)4.2℃
  • 황사제주11.8℃
  • 흐림고산11.6℃
  • 흐림성산10.9℃
  • 황사서귀포11.5℃
  • 흐림진주7.4℃
  • 구름많음강화-0.9℃
  • 구름조금양평1.7℃
  • 구름조금이천1.2℃
  • 구름조금인제1.3℃
  • 맑음홍천1.5℃
  • 맑음태백-2.0℃
  • 맑음정선군0.9℃
  • 맑음제천0.7℃
  • 맑음보은3.4℃
  • 흐림천안2.2℃
  • 흐림보령5.2℃
  • 흐림부여2.8℃
  • 맑음금산2.8℃
  • 구름많음부안6.7℃
  • 구름많음임실3.6℃
  • 흐림정읍5.6℃
  • 구름조금남원5.2℃
  • 맑음장수2.5℃
  • 구름많음고창군6.1℃
  • 구름많음영광군6.9℃
  • 흐림김해시8.2℃
  • 맑음순창군5.3℃
  • 흐림북창원5.3℃
  • 구름많음양산시9.2℃
  • 구름많음보성군7.2℃
  • 흐림강진군7.7℃
  • 흐림장흥7.3℃
  • 흐림해남7.3℃
  • 흐림고흥6.6℃
  • 흐림의령군7.2℃
  • 흐림함양군5.4℃
  • 흐림광양시6.6℃
  • 흐림진도군8.8℃
  • 맑음봉화1.3℃
  • 구름조금영주1.9℃
  • 구름조금문경3.0℃
  • 흐림청송군3.6℃
  • 흐림영덕5.6℃
  • 흐림의성5.5℃
  • 흐림구미6.3℃
  • 흐림영천6.2℃
  • 구름많음경주시7.1℃
  • 흐림거창5.0℃
  • 흐림합천7.2℃
  • 흐림밀양7.3℃
  • 흐림산청5.8℃
  • 흐림거제8.8℃
  • 흐림남해8.2℃

여론마당

전체기사 보기

[세상돋보기] 어느 연예인의 죽음

[세상돋보기] 어느 연예인의 죽음

정승화 주필/편집국장 최근 미모의 인기연예인이 악플 등으로 인해 괴로워하다 생을 마감했다. 오랜시간 그녀를 괴롭혀온 악플 댓글은 지금 이 시간에도 유명인이나 일반인 가리지 않고 자행되고 있다고 한다. 21세기 우리사회를 움직이는 대표적인 언론이 있다면 단언컨대 ‘SNS 언론’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기존의 언론이 ‘기레기’ 취급을 받을 만큼 일반인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사회참여도가 급증한 이유중의 하나가 바로 SNS를 통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고, 이를 정부는 물론 정치권에서도 빅데이터 등을 통해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고 하니 가히 세상이 변해도 많이 변한 셈이다. 언론인의 한사람으로 요즘 언론을 대하는 국민적 시선을 보는 것은 그리 맘 편하지 않다. 진영논리에 따라 유불리를 따져가며 자신들의 집단이나 정당, 이해관계 등에 맞지 않으면 ‘기레기언론’ ‘기레기 기자’라고 몰아붙이는 정도이니 말이다. 그런데 언론역시 이런 말을 들어도 될 만큼 근현대사를 통해 보면 권력에 빌붙어 정부를 찬양하거나, 자신들과 이해관계가 맞지 않으면 무조건적으로 비판성 기사를 쏟아내는 언론도 있어왔고, 지금도 현재진행형이니 어쩌면 당연한지도 모를 일이다. 그런데 세상사라는 것이 자연스럽게 정화되듯이 언론역시 이러한 과정을 통해 걸러지게 되면 보다 공평무사한 언론으로 거듭되리라 확신한다. 언론의 부정적 모습은 차치하고서라도 언론계에 몸담고 있는 기자들이나 언론사는 나름 준칙이 있기 때문에 악플과 같은 사회정의에 어긋나는 말과 글을 게재하는 일은 거의 없다. 언론기사 때문에 자살한 경우가 그렇게 흔치 않은게 이를 반증하고 있다. 문제는 이런 여과장치가 없는 SNS의 말과 글이 우리사회의 큰 골칫덩어리가 되고 있는 현실이다. 보이지 않는 어둠속에서 상대방을 향해 마구잡이식으로 비난과 비판을 쏟아내게 되면 당사자의 인격과 인간적 존엄성은 땅바닥에 곤두박질치게 되는 것이다. 요즘같이 취업난, 경영난 등 먹고살기 힘든 시기에 대다수 서민들은 돈이 없어서 힘들지만 인기연예인들이 돈이 없어 생을 마감했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을 것이다. 그야말로 소위 ‘스타’라 불리우는 이들이 어느 순간 갑작스레 꽃다운 청춘을 마감하는 것은 악플에 대해 더 이상 견딜 수 없는 수모나 모멸감이 자신을 극도의 상태로 몰아붙였기 때문이 아닐까. 범죄심리학자나 전문의들은 이 같은 악플이 사실상 직접적인 살인행위나 다름없을 만큼 매우 유해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시대의 천재 스티브잡스가 발명한 21세기 총아 ‘핸드폰’이 세상의 문명을 손바닥으로 볼수 있는 편리함을 선사했지만 그 부작용이 만만치 않은 것이다. 아니면 말고식의 악플이 우리사회의 암적존재로 굳어지게 되면 어느 순간 내 자신이 그 악플의 희생양이 되지 않는다고 누가 장담할 수 있는가. 말은 한번 뱉어 버리면 수습할 수 없듯이 글도 오랜 시간 성찰과 말은 한번 뱉어 버리면 수습할수 없듯이 글도 오랜 시간 성찰과 수정을 거듭하지 않으면 그 화살이 결국 자신에게로 돌아오게 돼 있다. 악플이 난무하지 않는 사회를 위해 사회구성원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 사회적 정의는 내자신 스스로 엄격해질 때 가능해지는 일일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