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속초20.0℃
  • 맑음18.5℃
  • 맑음철원16.8℃
  • 맑음동두천17.4℃
  • 맑음파주14.8℃
  • 맑음대관령12.6℃
  • 맑음백령도12.5℃
  • 맑음북강릉17.9℃
  • 구름조금강릉20.0℃
  • 맑음동해15.0℃
  • 맑음서울15.6℃
  • 맑음인천11.9℃
  • 맑음원주16.7℃
  • 맑음울릉도17.2℃
  • 맑음수원14.5℃
  • 맑음영월17.5℃
  • 맑음충주16.8℃
  • 맑음서산16.3℃
  • 맑음울진15.5℃
  • 맑음청주17.3℃
  • 맑음대전18.7℃
  • 맑음추풍령16.7℃
  • 맑음안동18.7℃
  • 맑음상주18.6℃
  • 맑음포항20.6℃
  • 맑음군산12.6℃
  • 맑음대구20.0℃
  • 맑음전주15.5℃
  • 구름조금울산17.2℃
  • 맑음창원18.2℃
  • 맑음광주17.1℃
  • 맑음부산16.0℃
  • 맑음통영16.9℃
  • 맑음목포13.1℃
  • 맑음여수16.2℃
  • 맑음흑산도12.1℃
  • 맑음완도17.8℃
  • 맑음고창14.2℃
  • 맑음순천18.4℃
  • 맑음홍성(예)15.1℃
  • 맑음제주15.5℃
  • 맑음고산12.8℃
  • 맑음성산17.6℃
  • 맑음서귀포15.8℃
  • 맑음진주19.0℃
  • 맑음강화12.0℃
  • 맑음양평17.5℃
  • 맑음이천17.8℃
  • 맑음인제17.1℃
  • 맑음홍천17.7℃
  • 맑음태백14.9℃
  • 맑음정선군16.6℃
  • 맑음제천16.2℃
  • 맑음보은17.2℃
  • 맑음천안15.8℃
  • 맑음보령13.0℃
  • 맑음부여17.3℃
  • 맑음금산16.9℃
  • 맑음17.1℃
  • 맑음부안13.4℃
  • 맑음임실15.2℃
  • 맑음정읍14.6℃
  • 맑음남원17.2℃
  • 맑음장수15.0℃
  • 맑음고창군15.1℃
  • 맑음영광군13.5℃
  • 맑음김해시17.9℃
  • 맑음순창군16.2℃
  • 맑음북창원19.7℃
  • 맑음양산시18.3℃
  • 맑음보성군19.2℃
  • 맑음강진군18.1℃
  • 맑음장흥18.0℃
  • 맑음해남15.7℃
  • 맑음고흥17.7℃
  • 맑음의령군20.3℃
  • 맑음함양군18.4℃
  • 맑음광양시19.8℃
  • 맑음진도군14.2℃
  • 맑음봉화16.7℃
  • 맑음영주17.2℃
  • 맑음문경17.7℃
  • 맑음청송군18.3℃
  • 맑음영덕16.9℃
  • 맑음의성19.6℃
  • 맑음구미19.6℃
  • 맑음영천19.5℃
  • 맑음경주시20.1℃
  • 맑음거창18.9℃
  • 맑음합천20.9℃
  • 맑음밀양20.1℃
  • 맑음산청19.5℃
  • 맑음거제16.4℃
  • 맑음남해19.3℃
〈가볼만한곳〉제2의 정동진을 꿈꾸는 월포역(月浦驛)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투데이

〈가볼만한곳〉제2의 정동진을 꿈꾸는 월포역(月浦驛)

1.jpg

 

【정승화 기자】 훌쩍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이들에게 기차는 해방구이다. 구겨진 종잇장처럼 그렇게 기차에 몸을 실으면 끝없는 창공 속으로 사라져 버리는 홀연한 해방감. 손끝하나 까딱하고 싶지 않은 이의 탈출을 돕는데 기차만한 것이 어디 있으랴. 밤새 술을 마시고 어둠속으로 기차를 달려 새벽 장엄한 일출을 볼 수 있는 곳. 서울의 광화문에서 정동쪽에 있는 나루터라는 뜻에서 이름 붙여졌다는 강릉의 정동진은 그래서인지 사연을 가진 이들이 밤늦게 찾는 관광일번지이다. 

 

홀로 오기도 하고 함께 오기도 하는 곳. 그는 외로워서 오고, 저들은 일출을 보며 새로운 미래를 약속하기 위해 온 것이 분명하다. 그래서 정동진의 일출은 이방인들에게 그들만의 의미가 있는 붉은 약속, 또는 설렘의 장소로 각인돼 있다. 정동진의 이름을 세상에 알린 게 간이역인 정동진역이다. 드라마의 배경으로도 널리 알려진 정동진역은 젊은이들이 세상을 향해 종 주먹질 할 때나 그들의 낭만을 이야기할 때 어깨에 멘 기타와 함께 쏟아져 나오는 생의 배출구이다.

  

역 앞의 소나무는 1994년 그해 최고의 인기 TV 드라마 ‘모래시계’를 통해 고현정 소나무로 알려진 나무이기도 하다. 모래사장위의 철로, 그 곁에 끝없이 이어진 금빛모래 해수욕장, 그리고 출렁이는 바다. 정동진을 만드는 것은 하나가 아니라 마치 많은 배우들이 모여 한편의 작품이 만들어지는 영화처럼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영화세트 같다.

  

정동진이 일출이라면 예로부터 월출이 아름다운 고장이 있다. 해가 지고 달이 뜨고, 삶이 있고 죽음이 있는 우주의 이치를 말해주듯 일출과 월출의 장엄함을 모두 즐길 수 있는 곳, 제2의 정동진을 꿈꾸는 포항의 월포(月浦), 파도의 세레나데가 아름다운 해변이다.

 

2.jpg
월포역 전경

 

◇ 월포역 

월포가 제2의 정동진을 꿈꾸게 된 건 순전히 월포역(月浦驛)의 탄생 덕분이다. 정부가 포항과 영덕, 울진을 거쳐 강원도 삼척까지 166.3km의 철도를 개설하는데 1차적으로 포항~영덕 구간 사업(44.1km)이 완료되면서 월포역이 만들어진 것이다.

월포역을 오가는 열차는 무궁화호. 하루 편도만 7번 정차한다.

 

그렇지, 무궁화호가 제격이지, 이곳에 비행기 같은 KTX가 다닌다고 생각해보라. 그렇게 급하게 달려서 무엇하랴. 생은 가끔 쉬어도 가고 창문 틈으로 영덕대게와 파도가 전해주는 짠내도 맛보는 그것이 운치가 아니겠는가.

  

포항~영덕의 짧은 구간이라 아쉽지만 향후 2020년이 되면 포항~영덕~울진~삼척까지 완전 개통된다고 하니 머지않아 정동진과 월포가 만날 그날이 다가오는 기분이다.  월포역은 현대식 건물이지만 간이역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소담스런 역이다. 4천400㎡의 땅에 연면적 700㎡로 지었다고 하는데 운치가 그만이다. 둥근원과 라운딩형 건물은 마치 해와 달, 파도를 상징한 듯하다.

 

월포역의 특전은 젊은이들이 누린다. 여름이 젊은이의 계절이고, 월포해수욕장이 바로 코앞에 있으니 당연 월포역에 젊음이 넘실대는건 당연지사. 정동진이 있어 서울권 대학생들이 청춘과 낭만을 그렸다면 이제 월포역이 있어 대구를 비롯한 경북지역 젊은이들도 아스라한 베이지색 추억과 청춘의 목청을 월포역을 통해 쏟아낼 수 있게 됐다. 지난 여름 월포역에는 청춘들의 발길로 조용했던 시골이 북적거렸다. 그 생명의 운반선, 기차가 없었다면 가능했겠는가.

 

젊은이들이 오니 그 곁에서 중년의 아름다운 부부들도 월포역을 찾고, 백발의 은빛 할아버지 할머니들도 그 옛날 덜컹대며 무거운 생들을 운반했던 기차를 떠올리며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대구와 포항, 안동, 구미에서 오는 수많은 사람들, 포항과 영덕을 오가는 주민들, 그들 모두에게 월포역은 또 다른 삶의 쉼터 같은 간이역이 되지 않을까.역사는 이렇게 작은 간이역에서 시작되는듯 싶다.

 

3.jpg
월포역앞 3백미터 거리에 위치한 월포해수욕장

 

◇ 월포해수욕장 

달빛이 아름다운 곳, 달빛해수욕장이 월포해수욕장이다. 터질 듯한 슬픔, 까닭모를 외로움이 뭉쳐있을 때 월포를 가보라. 고요한 바다위의 파도가 달빛을 실어와 내 가슴에 안긴다. 그 말없는 우주의 선율이 어떤 느낌인지, 왜 월포에 가면 답답했던 생의 응어리들이 풀어지고 삶이 재충전 되는지 꼭 가봐야 안다. 중천의 달과 달무리, 파도위로 번지는 불그레한 열정들, 충전은 핸드폰만 하는 것이 아니다.

  

아침이면 백색의 공간속에 일출을 볼 수 있다. 달이 가고 해가 오는 그 우주의 교차점, 그 순간에 나는 서서 또 다른 나를 보는 장엄함, 월포는 생과 사의 울림이 있는 바다이다.

4.jpg
하얀 포말로 해안으로 달려오는 월포바다

 

월포해수욕장의 좌측에 길게 내린 산이 ‘달애산’이고, 우측의 산이 용을 상징하는 ‘용두산’이다. 옛적부터 이곳 사람들은 용두산을 신성시하고 청하의 모든 기운이 이곳에서 뻗쳐 나온다고 믿었다. 바다의 웅장함과 용두산의 거대함이 있으니 누군들 그렇게 생각하지 않겠는가. 흘러온 전설은 모두 인문학이다.

  

정동진을 더욱 유명하게 만든 것이 고현정 소나무인데 월포에도 나그네를 기다리는 호젓한 소나무가 있다. 이름 짓지 않아서 그렇지 누군가 이름을 붙여준다면 그 또한 유명 소나무가 되지 않겠는가. 아직 개척되지 않은 땅임을 증명하듯 푸른 소나무 한그루가 매서운 바닷바람을 맞받으며 작명인을 기다리고 있다. 외롭지만 누군가 올 것을 믿고 있기에 외롭지 않은 무명씨 소나무에게 당신이 생각하는 이름을 불러주라.

5.jpg
빨간색으로 디자인된 월포 해변파출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