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속초15.1℃
  • 맑음8.6℃
  • 맑음철원13.4℃
  • 맑음동두천13.8℃
  • 맑음파주13.5℃
  • 맑음대관령8.6℃
  • 구름조금백령도9.6℃
  • 맑음북강릉15.3℃
  • 맑음강릉16.2℃
  • 맑음동해13.6℃
  • 맑음서울14.1℃
  • 구름조금인천11.0℃
  • 맑음원주12.2℃
  • 맑음울릉도13.9℃
  • 구름조금수원14.1℃
  • 맑음영월15.6℃
  • 맑음충주12.4℃
  • 구름조금서산14.2℃
  • 맑음울진14.5℃
  • 구름많음청주13.1℃
  • 구름많음대전14.1℃
  • 구름많음추풍령12.6℃
  • 구름조금안동14.0℃
  • 구름많음상주15.1℃
  • 맑음포항15.4℃
  • 구름많음군산13.7℃
  • 구름많음대구15.1℃
  • 구름많음전주14.7℃
  • 맑음울산15.0℃
  • 맑음창원15.5℃
  • 구름많음광주14.6℃
  • 맑음부산15.7℃
  • 맑음통영15.2℃
  • 구름많음목포12.4℃
  • 맑음여수14.1℃
  • 구름많음흑산도11.5℃
  • 구름조금완도15.3℃
  • 구름많음고창14.6℃
  • 맑음순천14.6℃
  • 구름많음홍성(예)14.0℃
  • 구름조금제주13.1℃
  • 맑음고산11.8℃
  • 맑음성산14.3℃
  • 맑음서귀포16.3℃
  • 맑음진주15.2℃
  • 맑음강화10.6℃
  • 맑음양평12.8℃
  • 맑음이천13.7℃
  • 맑음인제9.4℃
  • 맑음홍천11.4℃
  • 맑음태백12.6℃
  • 맑음정선군11.7℃
  • 맑음제천12.0℃
  • 구름많음보은13.1℃
  • 구름많음천안12.4℃
  • 구름많음보령11.2℃
  • 구름많음부여13.2℃
  • 구름많음금산13.0℃
  • 구름많음13.4℃
  • 구름조금부안14.4℃
  • 구름조금임실13.7℃
  • 구름많음정읍13.2℃
  • 구름조금남원14.7℃
  • 구름조금장수13.5℃
  • 구름많음고창군14.4℃
  • 구름많음영광군14.3℃
  • 맑음김해시15.4℃
  • 구름조금순창군14.0℃
  • 맑음북창원14.9℃
  • 맑음양산시16.3℃
  • 맑음보성군14.7℃
  • 구름조금강진군14.8℃
  • 구름조금장흥15.3℃
  • 구름조금해남15.3℃
  • 맑음고흥14.7℃
  • 맑음의령군15.1℃
  • 구름조금함양군15.3℃
  • 맑음광양시15.1℃
  • 구름많음진도군14.5℃
  • 맑음봉화13.8℃
  • 맑음영주14.9℃
  • 구름많음문경14.8℃
  • 구름조금청송군14.5℃
  • 구름조금영덕16.3℃
  • 맑음의성14.7℃
  • 구름많음구미15.7℃
  • 맑음영천14.7℃
  • 맑음경주시15.7℃
  • 구름조금거창13.9℃
  • 구름조금합천14.6℃
  • 맑음밀양14.9℃
  • 구름조금산청14.5℃
  • 맑음거제14.9℃
  • 맑음남해14.9℃
[주필칼럼] 군민 여러분! 정말 안녕하십니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마당

[주필칼럼] 군민 여러분! 정말 안녕하십니까?

정승화 국장.jpg
정승화 주필/편집국장

2020년 새해 해돋이를 보며 한해의 소망을 빌고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두손 모아 기도한지 한달이 채 지나지 않은 새해벽두, 우리앞에 닥친 국가적 재앙 앞에 모든 이들이 할 말을 잊고 있다.

 

‘가급적이면 다른 사람들을 만나지 말고, 말을 줄이고, 외출시 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을 상시적으로 씻어야 한다’는 사실은 굳이 말하지 않아도 전 국민들의 일상생활이 되고 있다.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와의 전쟁이다 보니 언제 어디서 감염될지 알수 없는 게 현실이다. 마치 그림자와 싸움을 하는 이 암담한 현실앞에 그저 망연자실 할 수밖에 없다.

 

중국 우한발 코로나 바이러스가 수백만리 떨어진 한국, 그것도 도시와 시골 할 것 없이 무차별적으로 확산되리라 어느 누가 상상이나 했겠는가.

 

유일하게 나를 지켜줄 수 있는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굴리는 시민들이 한둘이 아니다. 선진국의 반열에 올라있는 21세기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 말도 안 되는 현실 앞에 국민들은 분노를 넘어 이제 공황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불과 한 달도 되지 않은 시점에 지금 우한 코로나는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경북 23개 시군에서도 잇달아 확진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감염원이 누구인지,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수 없기에 불안감과 공포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시군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하면 그 동선을 파악해 휴대폰 등을 통해 지역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하며, 확진자가 다녀갔던 가게나 시설물은 방문하지 말 것을 종용하고 있으나 어디 확진환자가 한두명이 아니라 자고나면 하루 수백명씩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동선 알림도 큰 의미가 없을 정도이다.

 

확진자가 방문했던 곳은 문을 걸어 잠가야 될 지경이다. 지자체와 방역당국에서 대대적인 방역과 수일동안 폐쇄토록 하는데다 소비자인 지역민들에게 위험한 장소로 인식돼 발길이 끊기는 것이다.

 

가뜩이나 경기불황으로 장사도 안 돼 힘든 상황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다녀갈 경우 그 가게는 문을 닫아야 할 지경인 것이다. 도대체 어디서부터 손을 써야할지 모를 사태가 연이어 벌어지고 있다. 부모자식 간에도 믿을 수 없는 상황이다.

 

도시에 사는 아들이 시골에 계신 부모님을 찾아와도 쉽게 손을 잡거나 말을 주고받아서는 안 된다. 혹시 모를 감염 때문이다. 감기증세가 있을 경우에는 아예 가지 않아야 하는 상황이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21세기 한반도를 국경 없는 전쟁터로 만들어 버렸다. 한마디로 집밖이 곧 전쟁터가 된 것이다.

 

경북 농어촌지역의 어르신들은 눈만 뜨면 경로당으로 나가 이웃들과 정담을 나누는 것이 유일한 삶의 기쁨이었는데 이번 코로나 사태로 모든 어르신들이 두문불출하고 있다.

 

그렇다보니 부모 자식간이나 친인척 간데도 전화로 안부를 묻는 일이 다반사가 되고 있다. “어무이 어디 나가시면 안되니데이. 집안에만 있어야 되고요. 혹시 나가면 마스크 쓰고 손을 자주 씻어야 되니데이”

 

자식들은 이렇게 하루에도 수차례 전화로 부모들을 걱정한다. ‘안녕하십니까’란 인사말이 정겨운 인사말이 아닌 죽음의 사선에서도 잘 견디고 있는지를 묻는 말로 들리는 이 하수상한 세월이 그저 야속하기만 하다.

 

“군민 여러분! 정말 안녕하십니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