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흐림속초7.9℃
  • 비4.3℃
  • 흐림철원3.9℃
  • 흐림동두천4.9℃
  • 흐림파주4.5℃
  • 흐림대관령0.3℃
  • 비백령도5.7℃
  • 비북강릉7.9℃
  • 흐림강릉9.1℃
  • 흐림동해6.4℃
  • 비서울6.0℃
  • 비인천6.4℃
  • 흐림원주4.8℃
  • 비울릉도8.7℃
  • 비수원5.9℃
  • 흐림영월3.5℃
  • 흐림충주4.9℃
  • 흐림서산5.9℃
  • 흐림울진9.1℃
  • 비청주5.1℃
  • 비대전6.3℃
  • 흐림추풍령3.9℃
  • 비안동4.1℃
  • 흐림상주3.7℃
  • 비포항7.7℃
  • 흐림군산7.1℃
  • 비대구5.8℃
  • 비전주9.7℃
  • 비울산7.4℃
  • 비창원9.9℃
  • 비광주13.4℃
  • 비부산12.2℃
  • 흐림통영14.1℃
  • 흐림목포13.9℃
  • 비여수10.0℃
  • 박무흑산도12.0℃
  • 흐림완도11.9℃
  • 흐림고창13.8℃
  • 흐림순천7.5℃
  • 비홍성(예)5.6℃
  • 흐림제주18.5℃
  • 흐림고산15.9℃
  • 흐림성산15.0℃
  • 흐림서귀포16.1℃
  • 구름많음진주7.6℃
  • 흐림강화5.8℃
  • 흐림양평6.4℃
  • 흐림이천4.6℃
  • 흐림인제2.6℃
  • 흐림홍천3.6℃
  • 흐림태백2.3℃
  • 흐림정선군2.4℃
  • 흐림제천4.5℃
  • 흐림보은4.9℃
  • 흐림천안5.4℃
  • 흐림보령7.2℃
  • 흐림부여5.9℃
  • 흐림금산5.8℃
  • 흐림부안7.8℃
  • 흐림임실8.6℃
  • 흐림정읍10.4℃
  • 흐림남원8.1℃
  • 흐림장수9.4℃
  • 흐림고창군14.3℃
  • 흐림영광군14.3℃
  • 흐림김해시10.9℃
  • 흐림순창군7.7℃
  • 흐림북창원9.4℃
  • 흐림양산시8.6℃
  • 흐림보성군9.9℃
  • 흐림강진군9.9℃
  • 흐림장흥12.5℃
  • 흐림해남15.6℃
  • 흐림고흥9.0℃
  • 흐림의령군8.4℃
  • 흐림함양군6.4℃
  • 흐림광양시9.7℃
  • 구름많음진도군16.0℃
  • 흐림봉화3.3℃
  • 흐림영주4.1℃
  • 흐림문경4.2℃
  • 흐림청송군3.1℃
  • 흐림영덕5.7℃
  • 흐림의성5.3℃
  • 흐림구미5.4℃
  • 흐림영천6.1℃
  • 흐림경주시6.7℃
  • 흐림거창5.7℃
  • 흐림합천7.1℃
  • 흐림밀양7.4℃
  • 흐림산청6.0℃
  • 흐림거제10.8℃
  • 흐림남해9.1℃
〈기자수첩〉어둠속에서 길을 찾아야 하는 ‘깜깜이 총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어둠속에서 길을 찾아야 하는 ‘깜깜이 총선’

이기만정장.jpg
이기만 발행인/주식회사 경북미디어 대표이사

내년 4월 15일 치러질 21대 총선이 불과 4개월여 앞으로 다가왔으나 아직까지 선거구획정은커녕 선거법도 명확히 결론나지 않고 있다.

 

한마디로 ‘칠흙 같이 어두운 그믐밤 길을 걷는 기분’이 지금 총선출마 예비후보들의 마음일 것이다.

 

이 같은 상황은 이번 총선이 첫 출마인 신인들의 경우 결정적으로 불리하다. 우선 자신의 출마지역구가 인구상하한선에 따라 합병될 수도, 분구될 수도 있어 선택과 집중의 선거운동을 할수 없는데다, 선거법이 최종 결론나지 않아 정당내부의 이해득실계산도 모호한 실정이다.

 

전국 선거구가운데 인구수면에서 가장 적은 ‘영덕·영양·봉화·울진’ 선거구의 경우 이 같은 현상이 가장 심각한 지역으로 손꼽히고 있다.

 

당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 원안대로라면 지역구 225석을 기준으로 할 때 인구하한선이 15만3천560명이었으므로 TK지역에서는 모두 4개 선거구가 조정대상에 거론됐다.

 

이 가운데 한곳이 바로 ‘영덕·영양·봉화·울진’ 선거구가 포함됐다. 지난 1월말 기준 인구 13만7천992명으로 선거법원안 적용 인구하한선에 미달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역 정치권과 출마후보자들은 ‘영덕·영양·봉화·울진’ 에 인근 청송이나 울릉도를 포함시키는 방안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예상지역구에도 얼굴 알리기에 나서는 등 혼선을 빚었다.

 

결국 지난 23일 ‘4+1협의체’가 제안한 개정선거법을 기준으로 할 경우 지역구가 원래의 253석이 돼 인구하한선이 13만6천633명으로 변경됨으로써 겨우 턱걸이로 통과되게 된 것이다.

 

이미 지난 17일부터 예비후보등록이 시작됐는데도 선거구획정이 미뤄지고 있는데다 여야의 힘겨루기로 갈팡질팡 하면서 현역의원들조차 ‘도대체 선거운동을 어디서부터 해야 될지 감을 잡을 수가 없다’는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영덕·영양·봉화·울진’ 선거구의 경우 현재까지 예비후보등록을 한 후보는 자유한국당 공천을 희망하는 박형수, 주재현 예비후보 2명으로 이들 모두 이 같은 ‘깜깜이 선거’의 피해자들이다.

 

양 예비후보측은 “현역 국회의원의 경우 3선 12년 동안 지역구를 관리해온데다 인지도가 높아 선거구가 조정되더라도 큰 문제가 없지만 처녀 출마하는 도전자들의 경우 폐해가 막심하다”며 “중앙정치권의 혼선으로 결국 지역구에 출마하는 신인들만 피해를 입고 있는 셈”이라고 불평했다.

 

TK 텃밭정당인 자유한국당에서는 이번 총선에 있어 여성과 정치신인들에게 가산점을 부여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준다고 공표하고 있으나 정작 선거구획정 등 기본적인 사항마저 겉돌게 하고 있어 무책임하다는 지적까지 일고 있다.

 

지역민들은 “총선이나 지방선거 때만 되면 항상 명확한 정치일정이나 지표 없이 선거가 치르지는 것이 한두 차례가 아니었지만 이번 21대 총선의 경우 역대 최악”이라며 “지금부터라도 여야가 하루빨리 선거법협상을 끝내고 본격적이니 총선정국으로 들어가는 것이 선량들을 뽑는 첩경일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